‘이승만 박사’ 호칭 보훈처장 “건국 대통령 아닌 초대 대통령”

박삼득 국가보훈처장이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이승만 박사' 호칭과 관련한 강민국 미래통합당 의원의 질의를 듣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정윤희 기자]박삼득 국가보훈처장은 28일 이승만 전 대통령에 대해 “전혀 대통령으로 인정하지 않거나 다른 어떠한 의도가 전혀 없다”고 말했다.

박 처장은 이날 열린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이 전 대통령을 ‘박사’로 호칭한 것이 대통령으로 인정하지 않기 때문이냐는 강민국 미래통합당 의원의 질의에 “이렇게 논란이 크게 될 줄은 정말 몰랐다. 세심히 살피지 못한 부분이 있다”고 답했다.

앞서 박 처장은 지난 19일 열린 이 전 대통령 추모식에서 추모사를 낭독하며 ‘이승만 박사’로 호칭, 폄훼 논란을 빚었다.

이에 대해 박 처장은 “과거에 ‘이 박사’, ‘이 박사님’이란 호칭을 많이 들었기 때문에 별 구분 없이 생각했다”고 해명했다.

다만, 강 의원이 “이승만 전 대통령을 초대 대통령, 건국 대통령으로 인정하는가”라고 묻자 “초대 대통령이라는 말씀에는 동의한다”고 말했다.

박 처장은 “건국 대통령으로는 인정하지 못하는가”라고 강 의원이 재차 질의하자 “그 부분은 사회적 합의가 이뤄져야 한다”며 “개인이 아니라 보훈처장으로서 정책을 수행해나감에 있어 균형을 잡아야 한다”고 즉답을 피했다.

지난 15일 열린 고(故) 백선엽 장군 영결식에서 백 장군의 현충원 안장을 반대한다는 취지의 집회가 열린 데 대해 “집회 신고를 했고 법적으로 하자 없는 것으로 보고 받았다”고 했다.

yuni@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