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중남미가 코로나 진앙지…확진자수 북미보다 많아져

코로나19 확진자 수에서 남미가 북미를 추월, 이제 코로나19 진앙지는 중남미가 됐다.

로이터 통신은 26일 자체 집계 결과, 남미의 확진자수가 미국과 캐나다를 합한 북미의 확진자 수를 추월했다고 전했다.

브라질 등 남미의 확진자수는 432만7160명으로 미국과 캐나다를 합한 북미의 430만8495명을 추월했다. 남미의 확진자수는 전세계의 26.83%를 차지한다.

국가별로 보면 남미의 확진자는 브라질이 241만 명으로 가장 많고, 다음이 멕시코로 38만명이며, 그 뒤를 페루(37만명), 칠레(34만명)가 잇고 있다.

브라질이 세계2위, 멕시코가 세계 6위, 페루가 세계 7위, 칠레가 세계 8위를 각각 기록하고 있다.

한편 26일 현재 전세계 확진자수는 1637만명이며, 사망자수는 65만명이다.(뉴스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