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경두 “북, 우리보다 더한 경계실패 책임”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28일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답변하고 있다.[연합]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최근 헤엄쳐 월북한 탈북민으로 인해 북한 군부 역시 경계 실패에 대한 책임을 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북측에서 월북 탈북민에 대해 코로나19가 의심된다고 주장한 것과 관련, 정치적 목적이 있다고 분석했다.

정 장관은 이날 국회 국방위 전체회의에 출석해 “(북측이) 다양한 요소를 고려해 노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비상확대회의를 주재하지 않았겠나”라며 “기본적으로 코로나19 확산 위험성을 강조하면서 정치적 목적을 갖고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정 장관은 이어 “그쪽(북한)에서도 우리보다 더한 경계 실패의 책임이 있을 것”이라며 “경계태세 실패와 관련해서 군 기강을 다시 확립해야 할 부분들이 분명히 있었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경계 실패에도 불구하고 북측에서 회의를 개최한 배경을 묻는 말에는 “북한도 팬더믹(세계적 대유행)에 대한 주의를 환기해야 하고, 그런 부분에서 효과를 누릴 수 있는 부분이 분명히 있을 것”이라고 추정했다.

‘북한이 방역 협력이나 남북관계 개선에 손짓을 구하는 의미는 아닌가’라는 질의에는 “저도 공감하는 부분이 있다”며 “다만 배경이나 의도는 다양한 시각에서 볼 필요가 있다”고 답했다.

sooha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