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영채 NH투자 사장 “옵티머스 투자자 피해 도의적 책임 느껴”

정영채 NH투자증권 사장(왼쪽)이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헤럴드경제] 정영채 NH투자증권 사장이 옵티머스 펀드 사태와 관련해 “고객에게 선(先) 유동성 공급을 하고 법률적으로 책임질 부분은 최대한 책임을 져서 고객 피해가 최소화할 수 있게 하겠다”고 27일 밝혔다.

정 사장은 이날 열린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에 참석해 투자자 구제 대책을 묻는 김영진 더불어민주당 의원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정 사장은 향후 사모펀드 관련 판매 보완책에 대해선 “자체적으로 규제 수위를 높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스스로 책임질 수 있는 운용사를 선정하는 한편 프라임브로커리지서비스(PBS) 제도를 본격 도입하면 위험을 대폭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최근 이사회가 결정한 유동선 선지원 방안 보류에 대해 “좀 더 장기적 내용을 검토하기로 해 보류 결정했다”며 “유동성 공급 후 상환을 못 받으며 어떻게 하느냐고 사외이사 일부의 의견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진 이양수 미래통합당 의원의 ‘옵티머스운용 측 인사와 학연이 있는 NH투자증권 한 간부가 범행을 공모한 것 아니냐’는 질의엔 “(해당 간부가) 그쪽 사람들 직접 만난 사실이 없다는 보고를 받았다”며 선을 그었다. 옵티머스 펀드 판매와 관련한 과실 책임이 없느냐는 정점식 미래통합당 의원 질의엔 “법률적 책임이 있고 없고를 떠나 도의적 책임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이만희 미래통합당 의원은 NH투자의 상품승인소위원회가 옵티머스 펀드에 대한 법률검토를 법무법인에 맡겼는데, 이 법무법인의 대표가 앞서 구속기소 된 윤모 변호사였다며 NH투자의 관리 부실을 지적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