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항공, 유상증자 일정 일주일 늦춰…“이스타 계약 해제 반영”

지난 7일 인천국제공항에 멈춰서 있는 제주항공과 이스타항공 여객기. [연합]

[헤럴드경제] 제주항공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인한 유동성 위기 극복 차 추진 중인 유상증자 일정을 다시 미뤘다.

27일 제주항공은 유상증자 일정을 당초 계획보다 1주가량 늦춘다고 밝혔다. 지난달 4일 유상증자 일정을 종전보다 2~3주 연기한 데 이어 재차 늦춘 것이다.

구주주 청약은 다음달 5~6일(우리사주조합 8월 12일)로, 일반 공모 청약은 다음달 18~19일로 각각 일주일가량 연기됐다. 납입일 역시 다음달 21일로 변경됐다. 신주 배정기준일은 6월 24일로 종전과 같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이스타항공과의 주식매매계약(SPA)이 해제됨에 따라 투자설명서에서 이스타항공 인수 관련 계획이 변경됐기 때문에 투자자에게 충분히 숙지할 수 있는 시간을 주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제주항공은 변경된 증권신고서를 통해서도 “이스타항공에 관한 주식매매계약 해제를 적법하게 통지했으므로 기업결합으로 인한 이스타항공의 재무 위험이 전이될 가능성이나 이스타항공이 종속기업으로 편입될 경우 재무비율이 악화할 수 있는 위험은 해소됐다”고 밝혔다. 아울러 “이스타항공이 주식매매계약에 따른 기업결합 의무를 이행하라는 소송을 제기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이나 법원이 계약 해제의 효력을 부정하고 계약 이행을 명할 가능성은 높지 않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했다.

제주항공은 1585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주주배정 후 실권주 일반 공모 방식으로 추진할 방침이다. 이 중 407억원은 운영자금으로, 1178억원은 채무상환자금으로 각각 사용된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