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정식 “김정은 집권 후 재입북 탈북민 29명 추정”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가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이현정 기자] 국회 정보위원회 소속 조정식 의원은 27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집권 이후 우리나라를 벗어난 재입북 탈북민이 약 29명에 달한다”고 밝혔다.

조 의원은 이날 박지원 국정원장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에서 “2020년 6월 말 현재 공식 탈북민은 3만3670명가량이고, 이 중 소재지가 파악되지 않은 불명자는 900명 가까이 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조 의원은 최근 성폭행 혐의를 받는 20대 탈북민이 월북한 것과 관련해 “사전 징후가 포착됐는데 과연 우리에게 즉시 대응할 수 있는 매뉴얼이 준비돼 있었는가”라며 정부의 대응을 지적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박지원 국정원장 후보자는 “사전 징후를 발견하고도 잘 대처하지 못한 것, 다시 개성으로 돌아갈 수밖에 없었던 경비태세 등에 대해 대단히 국민에게 송구스럽다”며 “재발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 죄송하다”고 밝혔다.

ren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