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한 獨·EU 대사 등 ‘공석’…‘아그레망’ 받았지만 코로나탓 부임 못해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전 세계적으로 확산세가 멈추지 않는 코로나19 탓에 각국이 공관을 통해 대면 외교를 진행하고 있는 상황에서 일부 주한공관이 신임 대사가 부임하지 못하며 공석 상태를 이어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외교부 등에 따르면 청와대는 최근 신임 주한EU대사 내정자와 주한독일대사 내정자 등 주요국 공관장 내정자에 대한 아그레망을 부여했다. 아그레망은 상대국이 외교 사절을 파견할 때 주재국에 사전 승낙을 요청하는 절차로, 대통령이 파견국에서 요청한 아그레망을 승인하면 해당 내정자가 부임하는 식이다.

실제로 지난 2016년부터 주한독일대사를 지낸 슈테판 아우어 대사는 최근 후임 대사 내정자가 아그레망을 부여받으며 본국으로 돌아갔다. 한 외교 소식통은 “후임 내정자의 경우, 아그레망을 부여받으면 곧장 주재국에서 신임장 제정식을 갖는 등 부임 절차에 들어가는 것이 일반적”이라며 “그러나 최근 코로나19 탓에 독일을 비롯한 주요국 공관장 부임 일정이 대부분 늦춰졌다”고 설명했다.

특히 주한오스트리아대사관의 경우, 지난 5월 청와대가 미하엘 슈바르칭어 대사의 후임 내정자에 대해 아그레망을 통보했지만, 아직까지 부임 절차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 대사관 관계자는 “최근 한국 외교부와 부임 일정에 관한 협의를 진행했다”며 “한국과 오스트리아 모두 코로나19 확산 상황이 이어져서 일부 일정이 늦어졌다”고 말했다.

외교부는 공관 외교 공백을 막기 위해 새로 부임하는 공관장에 대해서는 입국과 방역 과정에서 편의를 제공하고 있다. 외교부 관계자는 “주한 외교관의 외교 활동을 적극 보장해줘야 하는 책임이 있다”며 “사전 협의 요청이 들어올 때에는 입국 과정에서의 격리 문제나 코로나19 검사 등에 대해 최대한 편의를 제공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osyoo@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