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신공] 돈이냐 시간이냐…연봉과 반비례하는 시간의 여유

김용전 커리어컨설턴트의 직장인 고민상담소

Q. 나이 33세인 5년차 전산프로그래머입니다. 우리 회사는 개발 프로젝트가 시작되고 진척이 중간쯤 되면 그때부터 집에 가지 못하고 합숙작업을 합니다. 그 기간이 거의 한두 달인데, 대신 일반전산직 친구들보다 급여는 1.5배 정도 많습니다. 처음에는 돈 모으는 재미에 열심히 했는데 이제는 회의가 듭니다. 그래서 이번에 일반전산관리직으로 옮기려 했더니 동료들이 벌 수 있을 때 바싹 돈을 벌어야 한다고 강하게 만류합니다. 그래서 돈이냐, 내 시간이냐 갈등 중인데 어떻게 하면 좋겠습니까?

[출처=123RF]
당신이 진정으로 원하는 것이 무엇인가

A. 이분의 가장 큰 문제는 두 가지다. ‘귀가 얇다’는 것과 ‘자신을 바로 보지 못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 두 가지는 사실 동전의 양면과도 같은 것인데 자신을 바로 보지 못하기 때문에 남의 말에 쉽게 흔들리는 것이다. 이직의 목적은 크게 세 가지다. 하나는 이분처럼 시간적 여유를 찾으려 하는 것이고 다른 하나는 그 반대로 연봉을 더 높이려 하는 것이며 마지막 하나는 본인이 하고 싶은 일을 찾아가는 것이다.

여기에서 문제는 얻는 것과 잃는 것이다. 시간적 여유가 있으면 돈이 적어지고, 연봉이 많아지면 시간적 여유는 줄어든다. 좋아하는 일을 찾아가도 연봉은 적어질 수 있다. 그런데 사람들은 얻는 것만 생각하고 갔다가 막상 잃는 것 앞에 서면 ‘어, 이게 아닌데!’ 하고 이전 직장으로 돌아가고 싶다고 하는 경우도 있다. 때문에 내가 이직해서 얻고자 하는 것이 무엇인지를 분명히 정해야 후회하지 않는다.

직장인들이여!! 얻는 것에 대한 확신이 분명하다면 동료들의 만류를 웃어넘겨라. 잃는 것을 부각해 당신을 흔드는 이가 있다면 십중팔구는 우정이 아니라 갈등하는 그대를 보고 즐기는 이중 심리일 뿐이다.

김용전 (작가 겸 커리어 컨설턴트)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