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뱅, 유상증자 완료…‘3대주주’ 체제 본격 가동

[헤럴드경제=박준규 기자] 케이뱅크가 40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매듭지었다.

케이뱅크는 28일 유상증자를 위한 주금납입에 주요 주주사가 참여해 예정대로 완료했다고 이날 밝혔다. 보통주 2392억원, 전환우선주 1574억원으로 케이뱅크의 총 자본금은 9017억원으로 증가했다.

이번 유상증자에는 BC카드와 우리은행, NH투자증권이 참여했다. 보통주와 전환주를 포함한 합산 지분율은 BC카드 34%, 우리은행 26.2%, NH투자증권 10%로 조정됐다. 앞서 지난주 금융위원회는 BC카드와 우리은행의 케이뱅크에 대한 주식보유한도 초과보유를 승인했다.

케이뱅크는 지난해부터 자본 확충을 추진해 왔으나 장애물에 가로막혔다. 당초 KT를 대주주로 내세워 자본금을 대폭 늘리는 그림을 그렸지만, KT의 공정거래법 위반 이력이 걸림돌이 돼 무산됐다. 결국 올해 들어선 KT의 자회사인 BC카드가 KT 지분(10%)을 취득해 대주주로 나서는 플랜B를 추진해 왔다.

이번 유상증자로 한숨을 돌린 케이뱅크는 하반기부터 공격적인 비대면 영업에 나선다. 이달 초 1년 가까이 중단했던 신규 신용대출을 재개했고, 조만간 100% 비대면 아파트담보대출도 출시할 계획이다.

nyang@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