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치료제·백신 독성평가 속도낸다

안전성평가연구소 대전 본소 전경.[헤럴드경제DB]

[헤럴드경제=구본혁 기자] 안전성평가연구소는 코로나19 치료제 및 백신의 신속한 개발을 위해 유효성이 검증된 후보물질을 대상으로 독성시험평가를 지원한다고 28일 밝혔다.

안전성평가연구소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로부터 바이오의료 기술개발사업 미래감염병 기술개발 수행기관으로 선정돼 40억원의 예산을 지원받아 국내 산학연의 연구개발 활동을 지원하게 된다.

안전성평가연구소는 신약 개발 과정에서 임상시험 전 후보물질에 대한 안전성을 검증하는 독성연구기관으로 국내 최고 수준의 인프라를 활용해 코로나19 감염병 극복을 위한 치료제와 백신 개발에 대한 안전성평가 역할을 수행 중이다. 또한 CEVI(신종바이러스 융합연구단)의 참여기관으로 코로나19 치료제 및 백신의 후보물질에 대한 독성연구도 진행 중에 있다.

이와함께 지난 4월 ‘코로나19 위기대응 TF’를 구성해 치료제 및 백신, 방역물품에 대한 즉각 지원이 가능하도록 ‘코로나19 대응 패스트트랙’ 제도도 마련해 신속한 안전성평가를 지원하고 있다.

송창우 안전성평가연구소장은 “이번 독성연구 지원사업을 통해 국내 산학연이 보유한 우수한 후보물질을 대상으로 안전하고 신속한 치료제 및 백신 개발이라는 문제 해결에 실마리를 풀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nbgkoo@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