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진자 발생한 서울시청…11층 폐쇄·재택근무

서울시청 신청사. [헤럴드DB]

[헤럴드경제] 서울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시청 일부 층을 폐쇄조치하고 직원들에게 검체 검사를 지시했다.

27일 서울시는 시청 내부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시에 따르면 해당 확진자는 공무원이 아닌 역사재생 관련 비상근 외부위원인 50대 남성으로, 이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확진자는 시청에 매일 출근하는 형태가 아닌 역사·문화 도시재생과 관련한 안건이 있을 시에만 시청에 출입하는 형태로 근무했다. 마지막으로 시청에 온 것은 지난 23일로 확인됐다.

이에 따라 시는 시청 11층을 폐쇄하고 11층 직원들을 귀가 조치했다. 검체 검사를 받으라는 지침도 내렸다. 또 많은 사람들이 출입하는 9층 카페, 지하 매점과 구내식당 등도 임시로 폐쇄하고 마스크 미착용 인원의 시청 출입도 제한했다. 본청 11층에는 재생정책과, 도시활성화과, 주거재생과, 공용회의실 등이 있어 산하 부서 직원과 다른 층 직원 등 직원들의 이동이 잦은 편이다.

시는 11층 외 다른 층도 순차적으로 방역에 들어가 이날 오후 9시까지 본청 전체 소독을 마칠 예정이다. 이와 관련 시 관계자는 “확진자 동선을 파악하는 대로 추가 검사를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시는 이날 0시 이후 오후 6시까지 18시간 동안 발생한 시내 신규 확진자가 해외 접촉 관련 2명, 관악구 사무실 관련 1명, 경로 확인 중 1명 등 총 4명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서울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총 1578명이 되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