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영호 “지금 종전선언하면 北에 항복선언으로 읽힐 것”

[헤럴드경제DB]

[헤럴드경제=뉴스24팀] 미래통합당 태영호 의원은 6·25 전쟁 정전협정 체결 67주년인 27일 "이 시점에 북한의 요구대로 종전선언을 한다면 북한에 항복선언으로 읽힐 것"이라고 밝혔다.

태 의원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개최한 '종전선언 바르게 이해하기' 토론회에서 "북한은 핵 보유를 법률적으로 인정받기 위해 종전협정을 맺으려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핵 문제를 거론하지 않고 종전선언을 하면 북한의 핵 보유를 인정해주는 리스크를 안게 된다"고 했다.

태 의원은 종전선언이 이뤄지려면 북한 헌법에서의 '핵 보유국' 조항 폐기, 검증가능하고 불가역적인 핵 폐기 방안에 대한 북한의 공식 인정 등이 선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현재 유엔사 주둔으로 한반도 평화가 유지되고 있다고 언급하면서 "유엔사의 어마어마한 전쟁 억지 기능을 전쟁 전 상태로 돌려놓겠다는 게 지금 북한의 생각"이라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