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배기사도 저녁 있는 삶을…CJ대한통운 ‘물량축소 요청제’ 명문화

[헤럴드경제 정찬수 기자] CJ대한통운은 택배기사가 자신의 배송물량을 줄이려 할 때 집배점에 정식으로 요청해 협의할 수 있는 ‘물량축소 요청제’를 표준계약서에 반영하기로 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는 그간 택배현장에서 구두 협의를 통해 관행적으로 시행하던 것을 택배기사와 집배점간 계약의 기준이 되는 표준계약서에 명문화한 것이다.

제도가 도입되면 택배기사들은 자발적으로 배송 물량을 줄여 ‘저녁이 있는 삶’을 누릴 수 있는 토대가 만들어진다. 업계 최초로 도입하는 물량축소 요청제가 택배업계 전반으로 확산할 지도 주목된다.

그동안 택배시장은 전체 배송물량이 늘면서 택배기사 개인이 배송하는 물량이 늘면서 수입 증가로 이어졌다. 반면 택배기사의 작업강도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배송구역의 크기는 배송물량 증가에 따라 역으로 줄었다.

실제 지난해 CJ대한통운 택배기사들의 월평균수입은 전년대비 3.3% 증가한 597만원(연 7166만원)으로 집계됐다. 집배점 수수료, 운영비, 소득세, 유류비, 식대 등 각종 비용을 제외한 순수입은 월 449만원(연 5387만원) 수준으로 추정됐다.

앞으로는 택배기사가 집배점에 배송물량 축소를 요청할 경우 집배점은 인접 구역 등의 다양한 상황을 고려해 택배기사와 합의 절차를 진행한다. 택배기사는 작업시간을 늘려 수입을 증가시킬 수도, 작업시간을 줄여 여유로운 삶을 누릴 수도 있게 된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주 52시간 이내에서 정해진 급여만 받고 일하는 일반적인 근로자와 달리 수입과 배송물량을 연동하는 개인사업자의 특성이 반영된 제도”라며 “현장에서만 존재하던 관행을 표준계약서에 도입해 택배기사들에게는 절차에 따라 배송물량 축소를 요청할 수 있도록 하고, 집배점장에게는 안정적인 경영 환경을 제공할 수 있다는 측면에서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