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트럼프’ 톰 코튼 “노예제, 미국 건국 위한 필요악”

미 공화당 소속 톰 코튼 아칸소주 상원의원. [로이터]

[헤럴드경제=신동윤 기자]강경 보수 입장으로 ‘차세대 트럼프’로 일컬어지는 미 공화당 소속 톰 코튼 아칸소주 상원의원이 노예 제도를 옹호하는 듯한 발언으로 구설수에 올랐다.

27일(현지시간) CNN 방송에 따르면 코튼 의원은 아칸소주 한 지역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미국을 제대로 이해하기 위해서는 미국 노예 제도의 역사에 대해 살펴봐야 한다며 “노예제가 미국 발전에 기여한 역할과 영향을 연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코튼 의원은 “미국 건국의 아버지들도 노예 제도에 대해 ‘필요악(Necessary Evil)’으로 여겼다”며 “미국이 발전하는 과정에서 링컨 대통령 때 완전히 종말 된 것”이라고 덧붙였다.

코튼 의원의 이 같은 발언은 지난 23일 자신이 발의한 ‘미국 역사 보존법(Saving America Act)’에 대해 언급하는 과정에서 나왔다.

해당 법안은 퓰리처상 수상자인 니콜 해나 존스 뉴욕타임스(NYT) 기자가 창설해 주도하고 있는 ‘1619 프로젝트’에 대한 연방정부 차원의 기금 지원을 중단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미국에 첫 노예선이 도착한 1619년에서 이름을 지은 이 프로젝트는 미국 내 구조적으로 만연한 인종차별에 대해 연구하고 교육하는 사업이다. 많은 보수 인사들은 해당 프로젝트가 미국의 역사를 왜곡하고 있다고 비판하고 있다.

코튼 의원 역시 “미국은 모든 인류가 평등하다는 바탕 위에 위대하고 명예롭게 건국된 국가”라며 “미국을 근본적으로 인종차별주의가 사회 구조 속에 만연한 국가로 왜곡하려는 것은 좌파들의 선동(Left Wing Propaganda)”이라고 비난했다.

코튼 의원은 자신의 인터뷰 속 발언에 대한 논란이 불거지자 트위터를 통해 자신이 노예제를 정당화한 적이 없다고 해명했다.

코튼 의원의 인터뷰에 대해 존스 기자는 즉각 자신의 트위터로 “미국의 노예제를 필요악이라고 한다면 이 세상에 정당화되지 않을 일들이 하나도 없다”고 꼬집었다.

한편, 코튼 의원은 그동안 이민 문제, 대중국 정책 등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같은 강경노선을 취해왔다. 최근엔 NYT에 반 인종차별 시위 진압을 위해 군대를 투입하자는 기고문을 올리기도 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코튼 의원의 다음 목표는 트럼프 대통령이 임기를 마치고 퇴진한 이후에도 ‘트럼프 깃발(배너)’을 계속 유지하고 흔드는 것”이라며 “이른바 ‘트럼피즘(트럼프 대통령의 극단적 주장에 대중이 열광하는 현상’의 진정한 계승자를 자처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realbighead@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