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車산업 노동생산성, 獨의 절반 수준”

쌍용차 평택공장 차체라인 모습. [쌍용차 제공]

[헤럴드경제 정찬수 기자] 국내 자동차 산업의 노동생산성이 전 세계 10위로, 독일의 절반 수준에 불과해 부품산업의 대전환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한평호 한국생산성본부 부소장은 28일 대한상의에서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산업 생산성 제고 방안’을 주제로 열린 제4회 산업 발전포럼·제9회 자동차산업 발전포럼에서 이같이 밝혔다.

한 부소장은 자동차 산업의 노동생산성이 감소하고 있으며, 그 결과 최근 8년(2011~2018년) 평균 독일의 52%에 그쳤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 3년(2016∼2018년) 자동차 산업의 노동생산성은 제조업 평균보다 낮았다고 설명했다. 특히 자동차 부품 업종은 자동차제조업종 대비 45% 수준에 불과하다고 전했다.

그는 ”기술 혁신에 의한 총요소생산성 향상에 초점을 두고 제조업 가치사슬 전반을 디지털로 전환하며, 제조 디지털 생태계 조성과 연계된 리쇼어링 등에 정책지원이 뒷받침돼야 한다“고 말했다.

정만기 자동차산업연합회 회장은 근로자와 기업인 등 637명에 대한 설문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응하는 산업 생산성 방안을 발표했다.

그는 단기적인 생산력 확대를 위해 노동 투입 확대나 생산요소 투입대비 산출효과를 극대화하는 노력 외에도 소비자 1 대 1 맞춤형 생산역량을 구축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자동차산업연합회 제공]

조사대상 중 자동차 부품업체는 평균 매출액이 3257억원, 종업원은 846명으로 집계됐다.

정 회장은 ”주문 후 상품 인도까지 1주일이나 6개월 이상이 걸리는 현재 생산체계는 문제가 있다“며 ”생산라인 조정 등에 유연성 확보 노력을 하고 부품업체는 디지털 전환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금속노조 이성희 정책국장은 발표에서 ”노동생산성 향상을 위한 최근 연구가 선진국 따라잡기식 개선 방식의 한계에 직면했다“며 ”기술의 진보, 자본의 투자, 노동의 질적 수준 제고 방향으로 접근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어 ”노동 유연화보다 노동 안정화가 긍정적인 효과를 낼 것“이라며 ”장기적으로는 대기업-중소기업 간 임금 격차를 줄이고 대기업 인력 집중현상을 완화하기 위해 자동차산업 표준임금을 도입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포럼에선 노규성 한국생산성본부 회장 주재로 윤동열 건국대 교수, 허재준 한국노동연구원 본부장, 조철 산업연구원 선임연구위원, 김준규 한국자동차산업협회 운영위원장이 토론하는 자리를 가졌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