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두산 합작 세계 첫 수소연료전지발전소 준공

세계 최초·최대 부생수소 연료전지발전소인 ‘대산 수소연료전지발전소’ 전경. [한화에너지 제공]

[헤럴드경제 김현일 기자] 한화에너지와 두산퓨얼셀 등이 합작 설립한 세계 최초의 연료전지발전소 ‘대산 수소연료전지발전소’가 본격 상업운전에 나섰다.

‘대산 수소연료전지발전소’ 준공식이 28일 오후 정세균 국무총리, 정승일 산업통상자원부 차관, 양승조 충남도지사, 맹정호 서산시장, 정인섭 한화에너지 대표이사, 유수경 두산퓨얼셀 대표이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충남 서산에서 열렸다.

한화토탈 '수소'·두산퓨얼셀 '연료전지' 공급

한화건설이 설치 및 시공을 맡아 건설한 대산 수소연료전지발전소는 부생수소를 연료로 하는 세계 최초이자 최대 규모의 연료전지발전소다.

두산퓨얼셀이 독자기술로 개발한 440kW 부생수소 연료전지 114대(총 용량 50MW)가 이 발전소에 공급됐으며 한화토탈이 발전소 연료인 수소를 공급하게 된다. 석유화학 공정에서 발생하는 부생수소가 지하 배관을 타고 공급되는 방식이다.

산소와 전기화학 반응을 일으켜 전력을 생산하고, 부산물로는 순수한 물만 생산된다. 기존 화력발전과 달리 발전과정에서 온실가스, 황산화물(SOx), 질소산화물(NOx) 등의 환경오염물질이 전혀 배출되지 않아 ‘친환경’ 발전방식으로 꼽힌다. 초미세먼지까지 거를 수 있는 내장 필터를 갖추고 있어 공기 정화도 가능하다.

정세균 국무총리(왼쪽 여섯째)와 양승조 충남도지사(왼쪽 일곱째), 정인섭 한화에너지 대표이사(왼쪽 다섯번째), 유수경 두산퓨얼셀 대표이사(왼쪽 셋째) 등이 28일 열린 ‘대산 수소연료전지발전소’ 준공식에 참석한 등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두산퓨얼셀 제공]

한화에너지와 두산퓨얼셀, 한국동서발전 등은 지난 2018년 1월 특수목적법인인 대산그린에너지를 설립하고 총 사업비 2550억원을 들여 대산산업단지 내 2만㎡(약 6000평) 부지에 발전소 건설을 추진해왔다.

49%의 지분을 가진 최대주주 한화에너지는 발전소 운영을 맡고, 두산퓨얼셀(10%)은 연료전지 공급과 20년간 유지보수를 담당한다. 한국동서발전(35%)은 수소연료전지발전소에서 생산한 신재생에너지인증서(REC)를 매입할 계획이다.

최대주주 한화에너지, 태양광 이어 수소사업 확장

발전소는 지난 달부터 본격적인 상업운전을 시작했다. 앞으로 충남 지역의 약 16만 가구가 사용할 수 있는 연간 40만MWh 규모의 전기를 생산해 공급할 예정이다.

이로써 한화에너지는 기존의 집단에너지사업, 태양광 발전사업에 더해 수소 연료전지 발전사업까지 사업영역을 확장하게 됐다.

정인섭 한화에너지 대표이사는 “이번 부생수소 연료전지 발전소 준공을 통해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 구축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세계 최초·최대 부생수소 연료전지발전소인 ‘대산 수소연료전지발전소’ 전경. [한화에너지 제공]

수소연료전지 원천기술을 보유한 두산퓨얼셀도 연료전지 국산화율 100% 달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두산퓨얼셀은 지난 2017년 5월 전북 익산에 440kW 연료전지를 연간 168대(총 74MW)를 생산할 수 있는 공장을 구축했다.

유수경 두산퓨얼셀 대표는 “대산 수소연료전지발전소 준공은 우리나라가 세계 연료전지 시장에서 기술경쟁 우위를 확보하는 중요한 기점이 될 것”이라며 “수소경제 활성화에 맞춰 현재 98% 수준인 연료전지 국산화율의 100% 달성과 생산량 확대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joz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