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제철, 코로나19에도 불구 2분기 영업익 140억 흑자 전환

[헤럴드경제 = 이정환 기자] 현대제철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도 불구하고 2분기에 140억원의 영업이익을 내며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현대제철은 올해 2분기 연결 기준 매출액이 4조1133억원, 영업이익 140억원, 당기순손실 129억원을 기록했다고 28일 공시했다. 작년 2분기와 비교하면 매출액은 26.2% 줄었고, 영업이익은 94.0% 감소했다. 당기순이익은 적자로 돌아섰다.

영업이익은 작년 4분기(-1479억원)에 이어 올해 1분기(-297억원)까지 2개 분기 연속 적자를 냈으나 3분기 만에 흑자로 전환했다.

현대제철 측은 "코로나19로 인한 자동차, 조선 등 수요 산업 침체로 고로 부문 매출은 둔화했으나 전기로 부문의 실적 개선에 힘입어 2분기에 흑자를 냈다"고 설명했다.

건설 수요가 높은 봉형강(철근, 형강)과 자동차, 조선 등의 수요가 높은 판재류(후판)를 아우르는 제품 포트폴리오를 갖춘 점도 실적 개선에 도움이 됐다. 봉형강 실적이 선방하면서 판재류 실적 부진을 만회할 수 있었다.

현대제철 관계자는 "건설시장 상황에 맞춰 봉형강 제품 생산 체제를 최적화하고, 저가 유통·가공 수주에 원칙적으로 대응함으로써 전기로 부문 수익을 개선했다"고 말했다.

현대제철은 수익 중심의 실적 성장이라는 목표 달성을 위해 사업구조 개편 등을 추진 중이다. 특히 글로벌 자동차 강판 공급 확대를 위한 신강종 개발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현대제철은 기존의 1.5G Al-Si(알루미늄 실리콘) 도금 핫스탬핑 강판보다 강도가 향상된 1.8G 핫스탬핑 강판을 개발했다. 이 강판 적용으로 차량 전복 때 탑승자의 안전도(천정강도)가 약 5% 향상됐으며 조만간 중대형 세단에 양산 적용할 예정이라고 회사 측은 밝혔다.

현대제철은 "하반기 글로벌 자동차 생산이 회복하면서 자동차 강판 물량이 정상화하고 수익이 낮은 부분의 적자 축소 노력으로 손익이 점차 개선될 것"으로 기대했다.

attom@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