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수돗물 유충 전수조사 문제없다”

환경부는 이달 17일부터 26일까지 전국 일반정수장 435곳을 전수 조사한 결과, 배수지와 수용가에선 유충이 발견되지 않았다고 28일 밝혔다.

다만 합천 적중, 강릉 연곡, 무주 무풍 등 정수장 3곳에서는 여과지에서 유충이 소량 발견됐다. 합천과 무주의 경우 수질이 좋다는 이유로 여과지 세척을 통상(2~3일)보다 긴 7일마다 한 탓으로 추정됐다. 강릉은 여과지 일부가 외부에 노출돼 유충이 밖에서 유입된 것으로 조사됐다. 결과적으로는 위생 관리 미흡이다. 유충이 여과지서만 발견되고 정수지와 배수지에서는 발견되지 않은 것은 유충이 여과지에서 걸러져 가정에 공급되는 수돗물에는 흘러가지 않은 것을 의미한다. 수돗물은 통상 혼화지→응집지→침전지→여과지→정수지→배수지를 거쳐 일반 가정에 공급된다.

여과지서 유충이 발견된 3곳 정수장은 운영을 일시 중단한다. 개선 조치를 취한 후 내달 중 운영을 재개할 예정이다. 정경수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