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2살 오뚜기 진라면’, 새 옷 입었다…포장 디자인 재단장

포장지 디자인이 바뀐 ‘진라면’ [사진제공=오뚜기]

[헤럴드경제=김빛나 기자] 오뚜기가 28일 자사 대표라면인 ‘진라면’ 포장 디자인을 교체했다.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진라면 한 그릇이 주는 ‘맛의 즐거움’을 전달하기 위해서다.

오뚜기는 진라면에 제품 고유의 특성을 살리면서도 색깔을 강조하는 디자인을 적용했다. 매운맛은 빨간색, 순한맛은 파란색 글씨로 제품명을 적은 기존 디자인을 그대로 살리되, 패키지 상단에 색깔을 살린 디자인을 추가했다. 새 디자인을 통해 소비자들이 두 가지 맛을 쉽게 구별할 수 있도록 했으며, 패키지 전면에는 먹음직스러운 진라면 이미지를 크게 배치해 맛있는 진라면의 취식 욕구를 극대화했다.

오뚜기 진라면은 자사 대표 라면으로 1988년 출시된 이래 32년간 꾸준한 인기를 모으고 있는 제품이다. 오뚜기는 이번 진라면 패키지 리뉴얼과 함께 진라면 브랜드 강화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오뚜기 관계자는 “새롭게 선보이는 디자인의 오뚜기 진라면과 함께 일상 속에서 맛있는 즐거움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binna@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