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년간 폐기물 소각시설 공사 입찰 짬짜미 2개사 과징금 10억

세종시 정부청사 공정거래위원회. [헤럴드]

[헤럴드경제=정경수 기자] 쓰레기 소각시설 공사 입찰에서 5년 동안 담합한 2개 업체가 과징금을 물게 됐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입찰 담합으로 공정거래법을 위반한 ㈜대경에스코와 ㈜조선내화이엔지에 시정명령과 함께 9억8800만원의 과징금을 부과하기로 했다고 28일 밝혔다. 대경에스코와 조선내화이엔지에 각각 6억7200만원, 3억1600만원을 물린다.

대경에스코는 2010년부터 2015년까지 지자체가 발주한 13건의 생활폐기물 소각로 설치공사 입찰에서 조선내화이엔지를 들러리로 내세운 것으로 조사됐다. 대경에스코는 이때 입찰을 모두 따냈다.

공정위 관계자는 "입찰 들러리를 서는 대신 다른 방식으로 경제적 이득을 취하는 경우가 있어 담합하기로 한 사업자 모두를 제재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공공사업 실시 과정에서 발생하는 담합에 대한 감시를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kwater@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