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년만에 선보인 기아차 ’4세대 카니발’ 사전계약 돌입…3160만원부터

[헤럴드경제 = 이정환 기자] 기아차가 다음 달 출시 예정인 4세대 카니발의 주요 사양과 가격을 공개하고 28일부터 사전계약을 시작한다.

신형 카니발은 2014년 3세대 이후 6년만에 선보이는 4세대 모델로 동급 최고의 승·하차 편의 신기술, 모든 사용자를 배려한 편안하고 안락한 실내공간, 운전자와 차량을 하나로 연결하는 모빌리티 기술, 차급을 뛰어넘는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 등이 특징이다.

4세대 카니발은 가솔린 3.5와 디젤 2.2 등 총 2개 모델로 출시되며 7인승·9인승·11인승으로 운영된다. 가솔린 모델은 스마트스트림 G3.5 GDI 엔진을 탑재해 최고출력 294PS(마력), 최대토크 36.2kgf·m 복합연비 9.1km/ℓ(9인승 기준)의 동력성능을 갖췄다.

디젤 모델은 스마트스트림 D2.2 엔진을 탑재해 최고출력 202PS(마력), 최대토크 45.0kgf·m 복합연비 13.1km/ℓ(9인승 기준)이다.

판매가격은 9인승·11인승 가솔린 모델 ▷프레스티지 3160만원 ▷노블레스 3590만원 ▷시그니처 3985만원이다. 7인승은 가솔린 모델 ▷노블레스 3824만원 ▷시그니처 4236만원이다.

attom@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