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K금융 상반기 순이익, 전년 동기대비 11.5% 감소

[헤럴드경제=홍태화 기자] BNK금융은 27일 실적 발표를 통해 2020년 상반기 그룹 당기순이익(지배지분) 3109억원을 시현했다고 밝혔다. 전년 동기대비 11.5% 감소한 수치다.

이자이익은 금통위 기준금리 인하영향에 전년동기 대비 3.3% 감소한 1조 741억원을 기록했다. 계열사별 상반기 당기순이익은 부산은행과 경남은행이 각각 1781억원과 1046억원을 보였다.

2/4분기 코로나 관련해 쌓은 충당금은 255억원을 보였다. 다만, 전체적인 충담금은 전년동기 대비 2%가 감소해 1821억원을 나타났다.

비이자, 비은행 부문 실적은 호조를 보였다. 수수료이익은 계열사들의 PF 수수료 호조와 주식·채권 위탁매매 수수료 증가로 전년동기대비 57.4% 급증한 1966억원을 시현했다.

특히 주요 비은행 계열사인 BNK캐피탈과 BNK투자증권은 IB수수료 및 주식·채권 위탁매매수수료 증가로 전년동기 대비 각각 14.0%, 77.2% 증가한 448억원과 225억원의 순이익을 시현했다.

김지완 BNK금융그룹 회장은 “그룹의 비이자 부문 육성과 확대전략으로 코로나 19 영향 및 시장금리 하락에도 비교적 양호한 실적을 시현하였으며, 앞으로는 글로벌 스탠다드에 부합하는 ESG 경영 체계를 확립하여 지역과 동반성장할 수 있도록 계속해서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th5@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