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B손보, ‘교통환경챌린지 2기’ 소셜벤처 5곳 선정

지난 27일 강남구 DB금융센터에서 '교통환경챌린지 2기'에 선발된 5개팀과 DB손해보험 김영만 부사장(왼쪽 4번째) 및 임직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블루윙모터스 김민호 대표, 소프트기어 김현철 대표, 지이디 강동연 대표, 엘케이그린 권용진 대표, 엘비에스테크 이시완 대표, 김영환 팀장.

[헤럴드경제=한희라 기자]DB손해보험이 한국생산성본부와 함께하는 플랫폼형 사회공헌사업인 ‘교통·환경 챌린지 2기’의 최종 5개팀을 선발했다고 28일 밝혔다.

DB손해보험 교통·환경 챌린지는 교통·환경 관련 사회이슈에 대해 혁신적인 비즈니스 솔루션을 보유한 소셜벤처를 발굴하고 지원 및 육성하는 사회공헌 사업이다. 이를 통해 사회문제 해결에 기여하고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는 것으로 금융업권에서는 DB손보가 처음 시도했다.

DB손보는 교통·환경챌린지 2기 선발을 위해 지난 4월 13일부터 5월 22일까지 약 6주 동안 참가팀을 모집했다. 이어 서류심사와 1차 대면심사 및 PT심사를 거쳐 최종적으로 5개 소셜벤처를 선정했다. 선발 과정에는 DB손해보험과 한국생산성본부, 환경부, 언더독스가 공동으로 참여하여 참가팀이 제안한 비즈니스 솔루션의 사회문제 해결 가능성과 사회적 가치 창출 가능성 등을 중점적으로 평가했다.

최종적으로 ▷초지향 스피커를 통해 고속도로 터널 진출입시 안전주행을 안내하여 터널 부근 교통사고를 예방하는 ‘소프트기어’ ▷지체장애인을 위한 보행 내비게이션 서비스를 개발하여 장애와 비장애의 구분이 없는 사회를 만들어 가는 ‘엘비에스테크’ ▷운전 중 스마트폰 사용 제한 기술을 통해 교통사고를 방지하는 ‘지이디’ ▷기존 유류 이륜차를 신재생 전기 이륜차로 전환하여 미세먼지 등 오염물질 배출을 감소시키는 ‘블루윙모터스’ ▷친환경 워터 필터를 적용한 반영구 가습 청정기 및 미세먼지 마스크를 통해 일회용품 사용을 감소시키는 ‘엘케이그린’ 등 5개 벤처가 선발됐다.

DB손보는 2기 소셜벤처의 사업 활성화를 위한 사업지원금과 법무, 세무, 회계, 마케팅 등 창업 핵심 역량에 대한 1:1 엑셀러레이팅을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지난해 선발된 1기 기업의 지속적인 성장을 위하여 기업 진단과 후속 교육 프로그램도 마련했다.

hanira@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