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리테일, 침수 피해 입은 부산 주민에게 긴급 구호물품 전달

GS리테일 화물 차량이 침수 피해를 입은 부산 주민들에게 긴급 구호물품을 전달하기 위해 물류센터를 출발하고 있다. [사진제공=GS리테일]

[헤럴드경제=박로명 기자] GS리테일이 큰비로 피해를 입은 부산 주민에게 긴급 구호물품을 전달했다.

GS리테일은 전국재해구호협회로부터 긴급 요청을 받고 부산시 동래구 소재의 협성 휴포레 아파트 주민에게 지리산맑은샘물 생수(500㎖) 1000여개를 긴급 지원했다고 28일 밝혔다.

협성 휴포레 아파트엔 1000세대 이상이 거주하고 있다. 갑작스럽게 내린 비로 전기 공급이 원활치 않아 엘레베이터를 이용할 수 없는 등 큰 어려움을 겪었다. 이에 GS리테일은 구호물품으로 지리산맑은샘물 생수 1000여개를 긴급 지원, 임산부·노약자 등 거동이 어려운 세대를 중심으로 우선 공급했다.

이와 함께 GS리테일은 추가 침수 피해를 대비해 24시간 지원 요청이 가능한 핫라인을 운영하고 있다. 또 부산 지역 영업팀을 중심으로 비상근무에 돌입하는 등 부산 지역의 GS25 가맹점 피해 예방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GS리테일 관계자는 “갑작스럽게 내린 비로 부산 주민이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긴급 구호 물품 지원을 시작으로 부산 주민을 위한 복구 사업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dodo@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