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금융, 상반기 순이익 9102억원…전년동기 대비 8.7%↓

[헤럴드경제=서정은 기자]농협금융지주가 올해 상반기 당기순이익 9102억원을 달성했다고 28일 발표했다. 1200억원대의 대손충당금을 적립하면서 순이익은 전년 동기대비 8.7% 감소했다. 농업지원사업비(2141억원)를 제외한 농협금융지주의 당기순이익은 1조599억원이었다.

28일 농협금융지주는 상반기 이자이익 3조9201억원, 수수료이익 7658억원으로 각각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자이익은 전년동기대비 124억원이 줄어든 반면 수수료이익은 1366억원 증가했다.

신용손실충당금전입액은 3228억원으로 전년동기(1869억원)보다 72.7% 증가했다. 코로나19로 인한 미래손실흡수능력을 확보하기 위해 대손충당금을 적립한 여파다. 추가 적립한 대손충당금은 1238억원이다.

2141억원이 사용된 농업지원사업비는 농협법에 따라 농협의 고유목적사업인 농업인·농업·농촌 지원을 위해 농협은행 등 자회사가 농협중앙회에 매분기 초에 납부하는 분담금을 가리킨다.

자산건전성 지표를 보면 고정이하여신비율 0.49%, 대손충당금적립률 130.86%을 기록했다. 총 자산은 473조8000억원으로 전년말 대비 10.9%(46조7000억원) 증가했다.

수익성 지표를 보면 자기자본이익률(ROE) 8.40%, 총자산순이익률(ROA) 0.40%를 기록했다. 전년 동기에 비해서는 각각 0.07%포인트, 1.57%포인트씩 떨어졌다.

자회사별로 보면 농협은행의 상반기 당기순이익은 7268억원으로 1년 전에 비해 14.1%가 줄었다. 이자이익이 2%(529억원) 증가했으나, 대손충당금 추가적립으로 신용손실충당금 전입액이 76.8%(1040억원) 늘어난 영향이다.

NH투자증권은 2617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거뒀다. 농협생명(404억원), 농협손해보험(419억원), 농협캐피탈(285억원), NH-아문디자산운용(115억원), NH저축은행(107억원) 순으로 당기순이익을 달성했다.

NH농협금융지주 관계자는 "전년 대비 이익 규모가 줄어들면서 ROE, ROA 등 수익성 지표가 소폭 하락할 수 밖에 없었다”며 “다만 비은행계열사의 경우 운용손익 개선을 보인 NH투자증권을 포함해 보험업권의 실적이 지난 분기보다 개선됐다”고 설명했다.

농협금융지주는 올 하반기 전략방향으로 ‘내실 중심 경영관리 강화’를 정했다. 농협금융 관계자는 “잠재부실 자산 리스크관리 강화, 경영체질 개선과제 지속 이행 등의 핵심과제를 중점 수행 할 예정”이라며 “디지털전환 가속화, 마이데이터 사업을 비롯한 신사업 발굴 등 미래 대응과제를 중기 경영전략에 반영할 것”이라고 말했다.

NH농협금융지주 관계자는 “농협생명은 코로나19로 보험금 지급 감소 및 사업비 절감, 손보는 올해 장기보장성 위주 판매 실적 성장, 코로나19로 인한 업계 전반적인 손해율 개선이 실적개선에 힘을 보탰다”고 설명했다. lucky@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