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C, 공학한림원과 소재산업 강화 협력

SKC와 한국공학한림원이 27일 서올 종로구 SKC 본사에서 신소재 기술기반 오픈 플랫폼 강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은 업무협약을 체결한 이완재 SKC 사장(왼쪽)과 권오경 한국공학한림원 회장(오른쪽)의 모습. [SKC 제공]

[헤럴드경제 김현일 기자] SKC의 스타트업·중소기업 지원 프로그램인 ‘오픈 플랫폼’에 공학기술 분야 국내 최고 권위를 자랑하는 한국공학한림원이 참여한다.

SKC는 27일 한국공학한림원과 ‘신소재 기술기반 오픈 플랫폼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공학분야 석학과 산업계 최고경영자(CEO) 등을 회원으로 둔 공학한림원은 SKC의 오픈 플랫폼 참여기업을 대상으로 경영 및 공장운영, 연구개발 등에 대한 전문 컨설팅을 제공하고, 투자 유치를 지원할 계획이다.

지난 2017년 SKC가 소재 분야 스타트업·벤처, 중소기업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구축한 오픈 플랫폼은 울산창조경제혁신센터, R&D전략기획단, 딜로이트 안진회계법인,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 신한은행, 기술보증기금, 코리아스타트업포럼, 법무법인 세종 등 15곳이 참여하고 있다.

이번 공학한림원의 참여로 오픈 플랫폼은 더욱 강력한 지원체계를 갖게 됐다.

이완재 SKC 사장은 “오픈 플랫폼에 창업, 회계, 법률, 기술, 금융 등 전문기관은 물론 국내 최고 석학이 모인 공학한림원까지 참여하면서 대·중·소 상생협력을 통한 소재산업 생태계 활성화라는 목표에 점점 다가서고 있다”면서 “앞으로 더 많은 소재업이 참여할 수 있도록 문턱을 낮추는 등 대한민국 소재산업 발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권오경 공학한림원 회장은 “공학한림원은 2016년부터 ‘민간투자주도형 기술창업 지원’(TIPS) 기업의 기술 자문, 투자 유치를 위한 사업을 진행해 왔다”면서 “SKC의 오픈 플랫폼을 통해 더 많은 스타트업과 중소기업을 지원할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joz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