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경제통’ 윤희숙, 경실련 저격 “與의원 자산소유 감시하라”

윤희숙 미래통합당 의원이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경제혁신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윤희숙 미래통합당 의원은 29일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 등 일부 시민단체를 놓고 “여당 의원들의 자산소유 상황을 감시해야 한다”고 했다.

한국개발연구원(KDI) 출신 경제통인 윤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야당 의원들만의 부동산 자산을 언급해 야당의 부동산 정책을 비판하는 시민단체가 있었으나, 이런 주장을 하려면 부동산 자산이 많은 분들이 의정활동에서 어떤 주장을 펼쳤는지를 매치시켜 비판하는 게 원칙”이라며 이같이 강조했다.

앞서 경실련은 통합당(미래한국당 포함) 소속 21대 국회의원 10명 중 4명이 주택 2채 이상을 가진 다주택자란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경실련은 “‘부동산 부자’ 의원들은 유관 상임위원회에서 활동하면 안 된다”는 입장을 내놓기도 했다.

윤 의원은 이에 “지금 감시해야 하는 건 부동산으로 절대 돈을 벌면 안 되고 다주택자는 죄인이라고 주장하는 여당 의원들의 자산 소유 현황”이라며 “세종시에 누가 집을 갖고 있는지도 봐야 하고, 앞으로 세종시에 누가 부동산을 사는지도 계속 감시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여당 의원과 청와대 직원 중 누가 세종시 집을 안 팔고 버티는지도 꼭 살펴봐야 한다”며 “부동산·주식·그림 투자에서 굳이 갈라 한 쪽만 징벌적 세금을 물려서는 안 된다고 주장하는 야당 의원 말고 여당 의원(에 대해서다)”라고 강조했다.

윤희숙 미래통합당 의원 페이스북 일부 캡처.

윤 의원은 부동산을 안정화할 대책으로는 “안정적이고 신뢰성 있는 공급대책으로 앞으로 가격이 더 오를 것이라고 기대하지 않도록 하는 일 외에는 답이 없다”고 진단했다.

그는 “세종시 집값을 올릴 호재를 여당이 발표한 덕에 세종시의 부동산으로 몰리는 사람들이 모두 투기꾼이겠느냐”며 “어차피 내 집 마련을 꿈꾸는 김에 값이 오를만한 곳에 집을 마련하겠다는 사람들이 무슨 잘못이냐. 익숙한 부동산에 돈을 넣어놓겠다는 사람은 또 무슨 잘못이냐”고 꼬집었다.

그는 또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은 글로벌 수준의 유동성 과잉 때문에 투기꾼이 판을 쳐 집값이 올랐다고 하나, 이는 새빨간 거짓말”이라며 “문재인 정부가 들어선 2017년 5월부터 작년까지, 유동성 문제가 부각되기 전부터 서울 집값은 가파르게 올랐다”고 했다.

한편 윤 의원은 이날 자신이 세종시의 집을 판 사실도 공개했다.

그는 “2013년 공공기관 강제 이전 때 국가가 특별분양이란 이름으로 안긴 집”이라며 “이달 초 일부 언론과 시민단체에서 다주택자는 기재위 활동을 하면 안 된다는 주장을 하기 시작했을 때 곧장 집을 내놨다. 기재위 활동을 하면서 어떤 불필요한 빌미도 주고 싶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얼마전 민주당에서 수도 이전 이야기를 시작하니 당장 (집을)사겠다는 사람들이 나왔다”며 “생각 끝에 원래 내놓은 가격 그대로 계약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호가가 급상승했지만, 부동산에 관한 한 누구보다 우직하게 대처했으니 이제 엉뚱한 혐의를 걸지 말고 제발 말의 내용을 생각해보자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yul@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