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신천지 이만희 총회장 구속영장 청구

[연합]

[헤럴드경제=좌영길 기자] 검찰이 신종 코로나 방역업무를 방해한 혐의 등으로 고발당한 이만희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 총회장을 구속 수사하기로 했다.

수원지검 형사6부(부장 박승대)는 28일 감염병예방법 위반과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 방해, 횡령, 업무방해 혐의로 이 총회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이 총회장은 신천지 대구교회 집회에 참석한 신도들을 중심으로 코로나19가 확산한 지난 2월 방역당국에 신도 명단과 집회장소를 축소 보고하는 등 허위 자료를 제출한 혐의를 받는다. 또 신천지 간부들과 비자금을 조성하거나 헌금을 횡령한 혐의도 받고 있다. 전국신천지피해자연대는 지난 3월 이 총회장을 비롯한 신천지 간부들을 검찰에 고발했다. 수원지검은 신천지 제출 신도명단과 집회 장소가 방역당국에서 확보한 자료와 다른 점을 확인했다.

검찰은 전날 감염병예방법 위반과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 방해, 증거인멸 등의 혐의로 신천지 간부 3명을 구속기소, 4명을 불구속 기소했다. 이 총회장은 지난 17일과 23일 두차례 검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jyg9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