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한동훈 검사장 압수수색 과정에서 물리적 충돌

한동훈 검사장이 24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검언유착' 의혹 사건 수사심의위원회에 출석하기 위해 차를 타고 지하주차장으로 들어가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안대용 기자] 이른바 ‘검언유착 의혹’ 사건에 연루된 한동훈 검사장의 휴대전화 유심(USIM 카드) 압수수색 영장 집행 과정에서 물리적 충돌이 발생했다. 한 검사장과 영장 집행에 나선 수사팀 정진웅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장검사는 서로 상대방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서울중앙지검은 형사1부는 29일 오전 10시30분께 경기도 용인에 있는 법무연수원 용인분원을 찾아가 한 검사장에 대한 유심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했다. 한 검사장은 이번 사건 수사가 개시되면서 법무연수원 연구위원으로 사실상 좌천된 상태다.

중앙지검 수사팀은 한 검사장이 물리적 방해행위로 인해 정진웅 부장검사가 넘어져 현재 병원 진료중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중앙지검 측은 “수사팀이 오늘 오전 한 검사장을 소환조사하고 압수된 휴대전화의 유심을 임의제출 방식으로 확보할 예정이었다”며 “(하지만) 한 검사장이 소환에 불응해 현장 집행에 착수했다”고 설명했다.

반면 한 검사장은 압수수색 절차 과정에서 자신이 일방적인 폭행을 당했다고 맞서고 있다. 한 검사장은 변호인을 통해 입장문을 내고 “형사1부장 정진웅 검사로부터 일방적 신체 폭행을 당했다”며 “공권력을 이용한 독직폭행”이라고 강조했다.

한 검사장은 압수수색 영장 집행 과정에서 정 부장검사에게 법에 보장된 변호인 참여를 요청하고, 자신의 휴대폰으로 변호인인 김종필 변호사에게 전화를 해도 되는지 물었다고 설명했다. 정 부장검사는 사용을 허락했다고 한다. 그런데 한 검사장이 전화를 걸기 위해 휴대전화 비밀번호를 풀려고 하자 정 부장검사가 한 검사장의 팔과 어깨를 움켜쥐고 넘어뜨렸다는 것이 한 검사장의 주장이다. 그후 한 검사장은 정 부장검사에게 압수수색 절차와 수사절차에서 빠질 것을 정식으로 요청했고, 정 부장검사는 이를 명시적으로 거부했다고도 주장했다.

이 과정은 참여 검사들이 목격하고 있었고, CCTV로 녹화가 돼 사실관계는 조만간 확인될 것으로 보인다. 한 검사장의 변호인은 오후 1시30분께 도착해서 항의에 나섰고, 그 이후 정 부장검사가 본인이 빠지겠다면서 돌아간 것으로 알려졌다.

dandy@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