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든 시니어를 노려라’… 국민銀, 서울·부산·광주 ‘KB골든라이프센터’ 오픈

(왼쪽부터) 최재영 KB국민은행 연금사업본부장, 노지원 KB국민은행 광주 KB골든라이프센터장, 박기례 KB국민은행 광주종합금융센터 지역본부장, 김영길 KB국민은행 WM고객그룹 부행장이 광주 KB골든라이프센터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KB국민은행

[헤럴드경제=이승환 기자] KB국민은행이 서울, 부산, 광주 지역에 은퇴자산관리를 위한 상담센터를 열었다.

KB국민은행은 'KB골든라이프센터'를 3개 지역에서 동시 오픈했다고 29일 밝혔다.

KB골든라이프센터는 시니어 고객을 위해 금융권 최초로 오픈한 은퇴자산관리 전문 전용상담센터다. 센터에서는 자산관리경력 최소 10년 이상인 은퇴설계 전문가가 고객의 은퇴준비 현황을 진단한다. 이어 재무적으로 부족한 부분을 준비할 수 있는 방안을 제시하며 퇴준비자산 수익률 관리에 대한 솔루션을 제공한다.

또한, WM스타자문단 전문가가 은퇴자산관리, 세무, 부동산, 법률 등 다양한 분야의 종합 자문서비스도 제공한다. 고객 커뮤니티 공간인 ‘KB스타라운지(KB Star Lounge)’를 활용해 행복한 노후준비를 위한 다양한 금융비금융 세미나도 정기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KB골든라이프센터는 은퇴준비에 관심 있는 시니어 고객이면 누구나 이용 가능하다. 1대 1 고객 맞춤형 서비스 제공을 위해 사전 예약제로 운영된다. 상담 고객에게는 전문가의 은퇴설계 진단보고서와 은퇴준비 가이드북을 제공한다.

KB국민은행의 시니어 특화서비스인 ‘KB골든라이프 행복건강 서비스(건강관리 프로그램)’, ‘KB골든라이프 치매안심 서비스’, ‘KB골든라이프 상조지원 서비스’ 등의 서비스도 이용할 수 있다.

KB국민은행 관계자는“은퇴 후에도 행복한 삶을 위해 자산관리와 더불어 라이프 플랜을 세우는 것이 중요하다”며 “시니어 고객을 위해 전국 거점지역을 중심으로 센터를 확대 운영하고 맞춤형 상품과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nic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