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유학생 분산 입국·자국 원격수업 유도한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연합]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전세계적인 확산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2학기를 앞두고 정부가 외국인 유학생들이 한꺼번에 몰려서 입국하지 않도록 시기를 분산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아울러 외국인 유학생의 자국 내 원격수업을 유도하고, 자가격리 위반시 처벌기준 등을 안내해 지역사회 감염 우려를 차단한다는 방침이다.

교육부는 현재 시행중인 ‘외국인 유학생 입국 단계별 관리 방안’에 더해 자가격리 거소 등이 확보된 유학생을 우선 입국하게 하는 내용 등을 담은 ‘2학기 외국인 유학생 보호·관리방안’을 29일 발표했다.

올 1학기 특별입국절차 적용 이후 입국한 외국인 유학생은 이달 25일 기준 총 3만7375명에 달한다. 중국 2만5777명, 베트남 8344명, 아시아(중국과 베트남 제외) 2181명, 유럽 93명, 미국 59명 등이다. 이 가운데 23명이 공항 검역 단계나 지자체의 선제적인 검사를 통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추가 전파 사례는 없다고 교육부는 설명했다.

이에 따라 교육부는 올 2학기에 외국인 유학생들의 자국 내 원격수업을 유도하는 한편, 대학 기숙사나 임시격리시설, 원룸 등 자가에서 독립된 생활이 가능한 장소가 확보된 경우 입국하도록 적극 지도할 계획이다. 특정 시기에 입국이 집중돼 방역체계에 한계가 예상되는 경우에는 입국 분산을 유도한다는 방침이다.

유학생들의 원격수업 활성화를 위해 학위과정 유학생이 원격수업 등으로 미입국하는 경우, ‘미입국 신고 면제 특례’ 적용을 연장하도록 지원한다. 아울러 대학별로 유학생 입국시기 관리 계획을 수립하고, 입국 정보를 지자체와 공유하도록 해 지자체의 자가격리 관리 인력과 진단검서 물량 등 방역관리 여건 내에서 유학생이 입국하도록 추진할 계획이다.

입국 후 14일간 자가격리 의무화, 공항 검역 및 자가격리 안전보호앱 설치, 1일 1회 이상 건강상태 모니터링 등 ‘입국 단계별 관리 방안’도 계속 적용한다.

유은혜 부총리는 “대학의 일일 모니터링 및 입국 전·입국 시 자가격리 이탈에 대한 처벌기준 사례 등을 안내해, 미준수 및 자가이탈 등으로 인한 지역사회 감염 우려와 불안감을 해소할 것”이라며 “2학기에도 정부와 대학, 지자체의 협력을 통해 외국인 유학생 보호 및 관리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yeonjoo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