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보, ‘스타트업 자생력 강화 채널’ 크라우드펀딩에 우대보증 시행

[헤럴드경제 도현정 기자]기술보증기금(이사장 정윤모)이 스타트업에 자금을 조달하는 채널로 주목받는 크라우드펀딩에 우대보증을 시행한다고 29일 밝혔다.

크라우드펀딩은 초기 창업기업이 기술이나 제품, 서비스를 알려 다수의 소액투자자들로부터 자금을 조달하는 방식이다. 지난 2016년 1월 크라우드펀딩 제도를 시행한 이후 4년여간 585개 기업이 크라우드펀딩에서 총 1128억원을 조달했다. 와디즈나 크라우디 같은 크라우드펀딩 중개 플랫폼사들도 초기 창업기업들과 함께 부쩍 성장했다.

기보의 크라우드펀딩 우대보증은 크라우드펀딩 중개업자를 통해 증권형 크라우드펀딩에 성공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한다. 펀딩 성공금액이 5000만원 이상이고 투자 목표액의 80% 이상을 유치한 기업들은 우대보증을 받을 수 있다.

기보는 대상 기업의 기술개발 또는 사업화 소요자금 계획, 크라우드펀딩 성공금액 등을 파악해 투자유치금액의 2배 이내에서 최대 3억원까지 기술보증을 지원할 계획이다. 보증비율은 기존 85%에서 95%로 상향하고, 보증료율도 0.3%포인트 감면해준다. 전결권 완화 등 우대사항도 적용한다.

김영춘 기보 이사는 “자금 역량이 부족한 스타트업에게는 크라우드펀딩 활성화가 매우 중요하다”라며 “크라우드펀딩 중개업자와 금융기관과 상호 추천제도 등을 도입해 연결고리 역할을 성실히 수행하겠다”고 밝혔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