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안 공동체 출항, 남해안컵 국제요트대회 31일 부산서 개막

‘2020 남해안컵 국제요트대회’ 개최 구간.

[헤럴드경제(부산)=윤정희 기자] 부산시(시장 권한대행 변성완)는 경상남도, 전라남도와 공동으로 ‘2020 남해안컵 국제요트대회’를 개최한다고 29일 밝혔다.

올해 처음 열리는 남해안컵은 오는 31일 오후 6시30분 해운대 더베이101에서 열리는 개막식을 시작으로 8월3일까지 4일간 진행된다. 남해안권 3개 시·도가 공동으로 조직한 남해안컵 국제요트대회 조직위원회가 주관하고, 문화체육관광부·국민체육진흥공단·대한요트협회가 후원한다.

대회의 ‘제1구간 레이스’는 부산 수영만요트경기장에서 통영 도남항까지, ‘제2구간 레이스’는 통영 도남항에서 여수 소호항까지이며, 국내에서 유일하게 3개 지자체가 공동으로 개최하는 외양 장거리 세일링 경기다.

이번 대회에는 한국, 미국, 러시아 등 9개국에서 총 31척, 300여 명의 국내외 선수가 참가하며,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외국에서 들어오는 선수 없이 국내 거주하는 외국인 선수 중에서 우수한 선수들이 참가해 안전한 요트대회로 운영된다.

또한, 무관중 대회로 진행하는 대신, 대회 기간 유튜브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해상에서 진행되는 박진감 넘치는 요트경기를 생생하게 관람할 수 있도록 하였으며, 경기 영상은 세계 저명 스포츠 채널로도 송출해 크루즈 요트 세일링 대회의 진수를 해외로 홍보할 계획이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이번 대회는 3개 시·도가 지난해부터 한마음으로 준비해 왔으며 세심하게 방역대책을 마련했다”며 “지방분권시대에 남해안권 상생발전의 마중물로서 큰 의미가 있으며, 향후에도 남해안 신성장 관광벨트 조성을 위해 3개 시·도가 서로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경기에 대한 자세한 사항과 경기영상은 2020 남해안컵 국제요트대회 공식 홈페이지(http://namhaeancup.co.kr/)를 참고하면 된다.

cgnh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