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청 여자 핸드볼팀 감독 성추행 의혹 조사착수

[헤럴드경제 DB]

[헤럴드경제=뉴스24팀] 대구시청 여자 핸드볼팀 감독이 선수에게 술자리를 강요하고 성추행당하게 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관계 당국이 조사에 착수했다.

28일 대구시에 따르면 직장운동경기부인 대구시청 여자 핸드볼팀 선수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사회적 거리 두기 기간인 지난 4월 술자리에 불려가 팔짱과 술 접대 등을 강요당했다는 주장이 언론 보도를 통해 제기됐다.

대구시는 오는 29일 자로 감독을 직위 해제하고 여성 인권위원회 전문가 2명을 포함한 진상조사단을 구성할 방침이다.

대구시 관계자는 “객관적인 조사를 거쳐 수사기관에 고발하겠다”고 전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