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카’에 밀려 망했던 코닥, ‘코로나19’로 제약사 탈바꿈

[AP]

[헤럴드경제=홍성원 기자]130여년 역사의 이스트먼 코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를 계기로 미국 정부의 자금 대출을 받아 제약사로 탈바꿈했다.

28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 등에 따르면 코닥은 미국 국제개발금융공사(DFC)로부터 7억6500만달러(약 9200억원)의 대출을 받아 ‘코닥 파마수티컬즈(Kodak Pharmaceuticals)’를 출범했다.

DFC는 주로 개발도상국 인프라 건설을 지원해왔다. 지난 5월 국방물자생산법에 따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행정명령에 따라 코로나19 대응에 필요한 의약 물자의 생산에도 자금을 지원할 수 있게 됐다.

외신은 이번 대출이 제약 부문에서 미국의 해외 의존도를 줄이기 위한 조치라고 평가했다.

전 세계에 유통되는 의약 원료의 40%는 미국인 대상 제네릭 의약품 생산(특허만료 약물의 복제약)에 쓰이지만 10%만이 미국에서 생산되고 있다.

코닥에 대한 이번 자금 지원은 국방물자생산법에 따른 첫 대출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전했다. 코닥은 앞으로 제너릭 의약품에 필요한 원료를 생산할 계획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의약 제조 시설을 다시 미국으로 데려오는 데 획기적인 진전”이라고 말했다.

1888년 설립된 코닥은 한때 사진 필름과 카메라 시장에서 압도적인 점유율을 차지했다. 그러나 스마트폰을 비롯한 사진 영역의 디지털화 추세에 뒤처지면서 2012년 파산신청까지 했다.

특히 코닥은 1975년 디지털카메라를 개발하고도 이를 상업화하는 데 실패해 시대 흐름을 놓쳐 망한 기업 사례로 꼽혔다.

코닥은 파산을 거쳐 얼마 전까지 인쇄기, 특수 필름 등 사업에 집중했고 최근 몇년간은 제약 원료물질을 만들어 왔다.

코닥의 최고경영자(CEO)인 짐 컨티넨자는 앞으로 제약 부문이 전체 회사 사업의 30~40%를 차지할 것으로 예상했다.

hongi@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