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피부색으로 인한 빈부 격차 줄이겠다”

미국 민주당 대선 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28일(현지시간) 델라웨어주 윌밍턴에서 열린 선거 운동 집회에서 인종 불평등 대처 방안을 언급하고 있다. [로이터]

[헤럴드경제=신동윤 기자]미국 민주당 대선후보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미국 내 뿌리 깊게 자리 잡고 있는 인종 차별로 인한 부의 불평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정책 로드맵을 공개했다.

인종 차별의 상처를 다독이기보다 이에 반대하는 시위대를 ‘폭도’와 ‘극좌파’로 몰며 자기편 결집에 몰두 중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차별성을 부각하기 위해서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28일(현지시간) 델라웨어주 윌밍턴에서 한 연설에서 자신의 경제 정책인 ‘더 나은 재건(Build Back Better)’의 일환으로 백인과 유색인종(흑인, 히스패닉, 아시아계, 아메리카 원주민) 사이에 지속되고 있는 경제적 격차를 줄이기 위한 정책 로드맵을 공개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코로나19 사태와 같은 불황이 오면 가장 먼저, 그리고 가장 세게 유색인종이 경제적 타격을 입는다. 경제가 회복해도 이들의 경제 수준이 원상 복귀하기까진 더 많은 시간이 걸린다”며 ”유색인종에게 더 나은 일자리와 보수를 제공해 경제적으로 안정될 수 있도록 하는 것은 정의의 문제”라고 말했다.

이날 연설에서 바이든 전 부통령은 벤처캐피탈과 저리 대출 형태로 1500억달러(약 180조원) 이상의 자금을 지원해 유색인종 소상공인들을 육성하겠다고 강조했다. 학생 부채 감축 및 시간당 15달러 최저 임금 달성 등에 대해서도 역설했다.

또, 고소득층이 주로 활용해 사법 정의에 대한 문제가 제기된 ‘현금 보석’ 제도를 없애는 등 형사사법개혁 방안도 담겼다.

인종 차별 문제의 심각성에 대해 시종일관 경시하는 듯한 자세를 보이고 있는 트럼프 대통령에 대해서도 대립각을 세웠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인종차별 반대 시위에 대한) 트럼프의 기본적인 기질과 말, 행동 모두가 불에 기름을 붓고 있는 격”이라며 “지금은 불길을 잠재우고 온도를 낮춰 거리의 평화를 되찾을 리더십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연설 이후 이어진 기자회견에서 바이든 전 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의 코로나19 대응에 대해서도 ‘실패’라고 규정했다. 그는 “트럼프는 (코로나19라는) 진정한 시험을 맞이했고, 대통령으로서의 한계를 보여줬다”며 “코로나19로부터 국민들을 안전하게 지켜줄 수 없다는 점을 여실히 보여준 트럼프는 미국 경제를 다시 살리기엔 역부족”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8월 첫째 주 중으로 부통령 후보를 발표하겠다고 했다.

realbighead@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