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새 랜드마크 수놓은 HS애드의 ‘디지털 미디어 판타지’

부산 엑스 더 스카이 엘리베이터에 설치된 미디어월. [HS애드 제공]

[헤럴드경제 김현일 기자] LG그룹 계열 광고회사 HS애드가 국내에서 두 번째로 높은 전망대 ‘부산 엑스 더 스카이’에 몰입감 높은 디지털 미디어 아트를 선보였다.

HS애드는 이달 오픈한 ‘부산 엑스 더 스카이’의 전망대를 운영하는 풀무원푸드앤컬처 의뢰로 디지털 미디어 구조물을 설치했다고 29일 밝혔다.

LG의 최첨단 디지털 사이니지 기술에 HS애드만의 디지털 콘텐츠 제작 역량 및 예술적 감각이 가미돼 주목을 받고 있다.

압도적인 시각적 체험의 키네틱 미디어 아트 ‘스카이 웨이브’ [HS애드 제공]

가장 눈에 뛰는 디지털 미디어 아트는 전망대의 천장에 매달려 입체적으로 움직이는 키네틱 미디어 아트 작품인 ‘스카이 웨이브’다. LG전자의 86인치 디지털 사이니지 30대를 이용해 계단 모양으로 가로 4m, 세로 8m의 긴 가로형 구조물을 만들었다.

‘스카이웨이브’는 부산 바다의 역동성을 담은 다양한 영상과 음향에 맞춰 상하좌우 및 직선, 곡선으로 자유롭게 움직이며 관람객들에게 압도적인 시각적 체험을 제공한다.

아울러 전망대 초고속 엘리베이터 내부에는 세계에서 가장 얇은 초고화질 사이니지인 LG전자 65인치 OLED 사이니지로 미디어월을 조성했다. 열기구를 탄 채 대기권을 뚫고 천상의 세계로 순간이동하거나 천상에서 다시 심해로 이동하는 짜릿한 영상 체험을 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LG전자 곡면 55인치 OLED 사이니지 24대로 파도의 형태를 형상화한 웰컴 미디어월에서는 부의 다이나믹한 발전사를 일러스트 아트로 한 눈에 볼 수 있게 해 방문객들의 눈길을 끌고 있다.

부산 엑스 더 스카이 전망대 초고속 엘리베이터 내부 영상 [HS애드]

이달 오픈한 ‘부산 엑스 더 스카이’는 해운대 엘시티 랜드마크타워 98~100층에 들어선 전망대로, 부산의 새로운 랜드마크로 평가받고 있는 곳이다.

이번 디지털 미디어 아트를 총괄한 권창효 HS애드 AS 2사업부문 부문장(전무)은 “기존 전망대 공간이 보여주던 탁 트인 전망과 야경에 미디어아트를 결합해 다양한 즐거움과 새로운 체험을 제공하고자 했다”며 “고객에게 디지털 솔루션을 활용해 새로운 차원의 경험을 제공할 수 있는 컨텐츠를 지속 개발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joz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