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특허청, 中企 지식재산 역량 강화 ‘맞손’

〈자료: 산업통상자원부〉

[헤럴드경제=배문숙 기자] 산업통상자원부는 특허청과 공동으로 산업단지 내 중소기업의 지식재산(IP) 역량 강화를 위한 정책 협력을 추진한다고 29일 밝혔다.

두 기관은 지식재산과 관련한 인력·자금·정보 부족으로 산단의 중소기업들이 겪는 시장진출 실패, 글로벌 지재권 분쟁, 사후 연구개발 미흡과 같은 애로사항을 해소하고자 이번 협력 방안을 마련했다.

우선, 특허청이 운영하는 27개 지역지식재산센터(RIPC)와 산업부 산하 한국산업단지공단(산단공) 11개 지역본부를 일대일로 연결해 체계적이고 긴밀한 협력체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이를 바탕으로 산단공 지역본부가 운영하는 전국 88개 미니클러스터(업종·분야별 기업중심 산학연협의체) 회원사에 국내외 지식재산권 확보, 지식재산 교육 및 애로 컨설팅, 특허 기반의 사업화 연계 기술개발(R&BD) 지원 등의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구체적으로 산단공은 오는 31일부터 다음 달 14일까지 전국 88개 미니클러스터를 대상으로 기업의 지식재산 지원 수요 조사를 시행한다.

지역지식재산센터는 산단과 기업에 소속 전문가를 파견해 지식재산 교육과 맞춤 컨설팅을 시행하고 미니클러스터 참여기업의 특허 빅데이터 기반 R&BD 전략 수립 등을 지원한다.

국내외 특허권 확보가 시급한 기업에는 지역지식재산센터가 선행기술조사와 우수 변리 업체 추천을 돕고 산단공 지역본부는 출원 비용의 일부를 지원할 방침이다.

출원 비용 지원 규모는 해외특허 출원 건당 700만원 이내(70%), 국내특허 및 실용신안 출원 건당 200만원(70%)이다.

이외에 특허청의 기업지원 프로그램을 연계해 특허·디자인 창출 전략 수립, 디자인·브랜드 개발, 기업 지식재산 경영 진단·구축 등을 후속 지원할 예정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중소기업의 글로벌 경쟁력 확보를 위해선 지식재산 역량이 필수"라며 "산단 제조업의 혁신역량 강화와 입주기업의 신규 먹거리 창출을 위해 특허청과 지속해서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oskymoo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