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다음달부터 수영장도 개방…체육시설 29곳 단계적 운영 재개

서울시청 신청사. [헤럴드DB]

[헤럴드경제=한지숙 기자] 방역당국의 ‘수도권 방역 강화조치 조정방안’에 따라 서울시립 실내외 체육시설 29곳이 다시 문 열었다.

서울시는 시립체육시설을 단계적으로 개방하고, 철저한 방역대책 준수를 전제로 안전하게 시설을 운영한다고 29일 밝혔다.

앞서 시는 훈련이 필수인 학생 선수들이 공공체육시설 대신 사용료가 높은 민간 시설을 이용해야하는 어려움 등을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에 전달하고, 체육시설 개방을 요구한 바 있다.

먼저 시민들이 많이 찾는 목동주경기장, 목동야구장, 구의야구공원, 신월야구공원이 지난 20일 운영을 재개했다. 이어 잠실올림픽주경기장, 목동빙상장, 효창운동장, 잠실 실내골프장 및 헬스장, 서울월드컵경기장 풋살구장과 고척스카이돔 축구장 등이 27일부터 다시 시민을 맞이했다.

나머지 잠실 풋살구장과 장충체육관, 고척스카이돔 수영장은 8월 1일부터 운영한다. 잠실제1수영장과 탁구장은 8월 3일부터 개장한다. 고척스카이돔 풋살구장은 한달 간 잔디 교체 작업을 끝낸 뒤 9월 1일 개방한다.

서울월드컵경기장 보조경기장 및 풋살구장, 고척스카이돔 축구장 및 풋살구장, 잠실 풋살구장은 서울시공공서비스예약시스템(https://yeyak.seoul.go.kr)에서 사용 예약이 가능하다.

시는 또한 국내 체육대회(경기) 시 관중수를 10%, 25%, 50% 등으로 제한해 운영한다. 다만, 학생 대상 체육대회는 무관중을 유지한다.

그간 무관중으로 진행해 온 프로야구가 지난 26일 관중 경기를 치른데 이어 다음달 1일 프로축구도 관중 입장을 허용한다. 현재로선 수용 가능 인원의 10% 규모만 입장한다. 관중석의 앞·뒤·옆·대각선으로 2칸을 띄워 앉는 방식이다.

서울시는 출입명부 작성, 입장객 체온 측정, 마스크 착용 등 시립체육시설 이용자 개인의 방역 관리는 물론 경기장 및 부대시설의 소독 실시, 방역 책임자 지정, 비상연락망 구비 등 시설별 방역대책도 구체적으로 마련해 철저히 시행할 계획이다.

먼저 관객대기 시설과 대기동선에는 최소 1m 줄간격 표식이 설치되고, 샤워실이나 라커룸 등 공용공간은 사용 자제를 권고한다. 마스크 미착용자, 연락처 미기재자는 입장이 제한된다. 특히, 서울월드컵경기장, 장충체육관, 고척스카이돔과 같은 체육시설에선 전자출입명부시스템으로 출입자를 관리한다.

시설별 운영 재개 일정과 이용방법 등 자세한 사항은 서울시 체육시설관리사업소 홈페이지(http://stadium.seoul.go.kr/)와 서울월드컵경기장(02-2128-2966), 장충체육관(02-2128-2814), 고척스카이돔 (02-2128-2331) 각 시설에서 확인할 수 있다

주용태 시 관광체육국장은 “코로나19로 몸과 마음이 많이 지쳐있을 시민들이 다시 문을 연 체육시설에서 땀 흘리고 운동하면서 코로나 블루를 극복하고, 삶의 활력도 되찾길 바란다”면서 “체육시설이 안전하게 운영될 수 있도록 방역지침 준수 등 시민 여러분의 많은 협조를 바란다”고 말했다.

jsha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