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성인지 교육’ 박원순 시장 출석률 ‘0’

서울시 산하 서울시여성가족재단(이하 재단)에서 진행하는 서울시 공무원 대상 성인지·성평등 교육에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을 비롯한 정무 라인 관계자들의 참석이 한 건도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앞서 박 전 시장을 고소한 전 비서 A씨 측이 ‘비서 업무로 시장의 심기 보좌를 요구받았다’고 주장한 만큼 박 전 시장을 비롯한 시장단의 성인지·성평등 의식에 대한 지적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29일 윤한홍 미래통합당 의원실에 따르면 재단은 2016~2019년, 최근 4년간 서울시 공무원 대상 성인지 역량 강화 교육을 총 56회 추진했다. 4년간 교육에 참석한 서울시 공무원은 총 4206명(중복자 포함)인 것으로 나타났다.

재단은 2002년 재단법인 서울여성으로 설립됐다. 재단 홈페이지에 따르면 재단 산하 성주류화지원센터(이하 센터)는 서울시 공무원·시민의 성평등 의식 향상을 위한 교육을 운영하고, 서울시와 25개 자치구의 성평등 정책 수립을 위한 성주류화 관련 제도에 대한 컨설팅과 이를 기반으로 하는 성인지 정책 연구를 한다.

하지만 이러한 재단의 성인지·성평등 의식 향상 교육에 박 전 시장과 정무부시장 등 정무 라인은 한 차례도 참석하지 않았던 것으로 확인됐다. 윤 의원실이 재단으로부터 받은 ‘센터 개소 이후 성평등 의식 향상 교육 참석’과 관련한 자료에는 박 전 시장과 정무 라인의 연도별 교육 참석 횟수에 대해 ‘해당 없음’으로 기재돼 있다.

이와 관련 재단 관계자는 이날 헤럴드경제와 통화에서 “우리 쪽에서 공무원 교육을 하는 건 맞지만 (박 전)시장님이나 정무 라인이 참석하신 적은 없다”며 “교육 대상에 서울시 공무원과 자치구 공무원이 포함은 돼 있으나, 교육 예산과 인원이 한정돼 있다 보니 전 직원이 모두 그 교육을 듣진 않는다. 일정과 희망하는 공무원이 와서 듣는 구조”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주로 오는 교육 대상(공무원)이 9급부터 4급 정도로 가장 높은 게 4~5급이었던 것으로 기억한다”면서도 “출석 명단을 구체적으로 확인해 봐야 하는데, 정무 라인의 개념을 부시장님 정도까지만 생각해 말씀드린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박 전 시장을 성추행 등 혐의로 고소한 A씨를 지원하는 한국성폭력상담소·한국여성의전화 등 단체들은 지난 16일 보도자료를 통해 서울시 비서실이 여성 비서들에게 박 전 시장의 ‘심기 보좌’ 역할을 하도록 요청했다고 폭로했다. 박 전 시장을 비롯한 선출직 공무원의 ‘성인지 감수성’에 대한 비판 여론이 높아지자 남인숙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박 전 시장 사망 18일 만인 지난 27일 최고위원 회의에서 ▷성폭력 가해자 또는 가해자로 지목되는 경우 공천 원천 배제 ▷선출직 공직자·당직자 연 2회 성평등 교육 ▷당원 성인지 감수성·성희롱 예방교 육 실시 등에 대한 당규 정비 등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박상현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