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산회상도’ 66년만에 고향 품으로

1954년 미국으로 유출된 속초 신흥사의 '영산회상도' [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 한국전쟁 직후 미국으로 유출됐던 속초 신흥사의 '영산회상도'와 '시왕도'가 29일 국내로 돌아온다.

66년만인 유출 문화재 귀환은 지난달 대한불교조계종과 LA카운티미술관이 이들 문화재에 대한 반환 협약을 맺은 데 따른 것이다.

조계종은 신흥사의 영산회상도 1폭과 시왕도 2폭이 29일 인천공항을 통해 국내에 도착한다며 환수 성보의 공개는 8월 말 열 환수 고불식에서 이뤄질 예정이라고 28일 밝혔다.

해당 문화재는 29일 오후 1시 전후 인천공항 화물터미널에서 출고되며 오후 3시께 서울 종로구 조계종 총무원에 도착한 뒤 같은 건물에 있는 불교중앙박물관 수장고에 입고된다.

미군 장교들이 찍은 사진에 따르면 이들 문화재는 1954년 5월까지 각각 신흥사 극락전과 명부전에 봉안된 것으로 확인되나 같은 해 6∼10월에는 사라진 것으로 나타난다.

환수되는 영산회상도는 붓다가 영축산에서 '묘법연화경'을 설한 법회를 그린 불화다. 가로 335.2㎝, 세로 406.4㎝ 크기로, 영조 31년인 1755년 신흥사 대웅전 목조아미타삼존불좌상(보물 제1721호)의 후불화로 모시기 위해 조성됐다.

함께 오는 시왕도는 사람이 죽은 뒤 심판받는 곳으로 알려진 명부(冥府)에서 죽은 자의 죄업을 묻는 10명의 대왕을 그린 것이다. 1798년 정조 22년에 제작된 것으로 추정된다.

조계종 측은 "성보의 공개 일정이 확정되는 대로 안내하겠다"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