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비맥주, 7% 고도수 발포주 내놨다

[헤럴드경제=이혜미 기자] 오비맥주가 고도수 신제품으로 발포주 라인업 확대에 나섰다.

오비맥주는 발포주 브랜드 ‘필굿’ 론칭 1년반 만에 신제품 ‘필굿 세븐’을 출시한다고 29일 밝혔다.

필굿 세븐은 고발효 공법을 사용해 도수를 7도로 높인 것이 특징이다. 기존 제품보다 높아진 도수에 필굿 특유의 청량한 맛과 깔끔한 끝 맛을 살렸다.

필굿 세븐 제품이미지 [제공=오비맥주]

패키지는 사전 소비자 조사에서 나온 의견을 적극 반영, 필굿의 하늘색과 대비되는 빨간색으로 제품의 차별화된 이미지를 직관적으로 표현했다. 또한 필굿의 캐릭터인 고래 ‘필구’ 옆에 ‘Seven’ 문구를 넣어 제품 특징을 나타냈다.

신제품은 355㎖와 500㎖ 캔 두 종류로 출시된다. 출고가는 각각 716.9원, 977.2원이다.

다음달 1일부터 대형마트와 편의점에서 구입할 수 있다.

오비맥주 관계자는 “필굿에 보여주신 소비자들의 성원에 보답하고 국내 발포주 시장의 제품 다양성을 확대하기 위해 필굿 세븐을 출시했다”며 “필굿 세븐은 가성비를 추구하는 합리적인 젊은 소비자들에게 최고의 선택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ham@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