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KT와 ‘포스트코로나’ 동맹

[헤럴드경제=박준규 기자] 우리금융그룹과 KT가 ‘포스트코로나’ 시대 공동전선을 구축한다.

우리금융은 KT와 금융과 정보통신기술(ICT) 부문에서 전략적 업무제휴를 맺기 위한 실무작업을 벌이고 있다고 29일 밝혔다. 큰 틀에선 신사업 발굴, 공동 마케팅에서 협력하기로 하고 양사 실무진이 참여하는 협의체를 구성해 구체적인 협력방안을 작성하고 있다.

우리금융은 지난 6월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과 구현모 KT 대표이사가 만나 금융-ICT 융합에 대해 의견을 나누고 전략적 제휴 관계를 맺는데 공감대를 이뤘다고 전했다.

두 회사는 우선 인공지능(AI) 대화형 플랫폼을 구축하고 클라우드 서버 기반의 재택근무 환경을 조성하는 신사업 발굴에 함께 나선다. 우리금융은 대면-비대면 채널을 연계해 고객 중심으로 영업환경을 전환하는 과정에서 KT의 도움을 받는다. 특이 KT가 축적한 데이터 분석 기술을 활용해 맞춤형 금융상품을 개발할 계획이다.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왼쪽)과 구현모 KT 대표이사

더불어 우리금융은 KT의 휴대전화와 인터넷 고객 정보를 이용해 공동 마케팅도 펼치기로 했다. 두 회사는 마케팅 비용을 아끼면서 고객군 외연을 넓힐 것으로 기대한다. 구체적으로 제휴요금제·금융상품 개발, 해외송금·환전 서비스 등을 검토하고 있다.

우리은행은 또 KT 임직원과의 퇴직연금, 대출 등의 금융거래를 지원한다. KT가 ABS(자산유동화증권) 발행 업무도 돕기로 했다.

우리금융 관계자는 “양사는 금융과 통신 분야에서 축적한 데이터와 노하우를 활용해 혁신적인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라며 “이번 신사업 동맹을 통해 데이터경제 시대를 선도하는 동력을 얻음과 동시에 디지털금융을 선도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nyang@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