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원식, 행정수도 이전 수도권 부동산 안정 효과 “사실 잘 알 수 없다”

더불어민주당 행정수도 완성추진단 단장인 우원식 의원이 27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국회에서 열린 행정수도 완성추진단 1차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홍승희 기자]우원식 더불어민주당 행정수도 완성추진단 단장은 29일 “행정수도 이전 이슈를 악용해 세종시 부동산에 대한 투기 심리가 작동하지 않도록 정부가 필요하면 강력한 대책을 내놔야 한다”고 밝혔다.

우 의원은 이날 YTN 라디오에 출연해 “행정수도 이전에 대한 기대심리로 잠시 집값이 상승할 수는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행정수도 이전에 따른 효과에 대해서는 “수도권 집값 안정화에 얼마나 효과가 있을지는 사실 잘 알 수 없다”며 “다른 말로 하면 행정수도 이전이 부동산 문제를 호도하기 위한 수단이라는 야당 쪽 비판이 사실이 아니라는 것을 방증하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행정수도 완성은 국토 균형 발전과 수도권 과밀화에 따른 지역 간 불균형 해소를 위한 것”이라며 “수도권 과밀화 해소를 통해서 수도권 부동산 시장이 안정화되는 효과가 있다고 하면 그것대로 긍정적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우 의원은 행정수도 완성 방법론에 대해서는 “국민 여론도 살피고 야당과 합의해나가며 연말까지 처리방식에 대한 결론을 낼 생각”이라며 개헌도 추진하느냐는 질문에 “열어놓고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hs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