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를 기회로”… NH농협금융 하반기 전략 세웠다

농협금융 제공

[헤럴드경제=서정은 기자] NH농협금융그룹은 28일 서울 중구 농협금융 본사에서 지주 주관으로 계열사 자산운용부문 부서장들과 하반기 자산운용 전략회의를 개최했다고 29일 밝혔다.

이 날 회의에서는 코로나19에 따른 상반기 농협금융 자산운용의 성과를 분석하고, 하반기 안정적인 자산운용 전략방향을 모색했다. 국내 금융시장의 자금흐름 구조를 분석하고 각 금융기관의 조달 및 운용 현황을 파악했다. 또한 ‘숫자로 알아보는 상반기 금융시장’이라는 부제로 상반기 금융시장의 주요 이슈를 살피고 이에 대응한 농협금융 자산운용의 성과를 분석했다.

신환종 NH투자증권 FICC리서치센터장은 ‘코로나19 이후 글로벌 정치·경제’라는 주제로 자산버블, 정책, 시장과 정부의 대결 및 지정학적 패러다임의 변화까지 다차원적인 관점을 제시했다.

김형신 농협금융지주 사업전략부문장(부사장)은 “위기를 기회로 삼아 농협금융의 자산운용부문이 더욱 도약하는 발판을 만들자”며 “하반기에도 리스크 관리의 중요성을 기억하고 신중하고 안정적인 운용을 해달라”고 전했다.

lucky@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