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성수 “사모펀드 사태 송구”… 윤석헌 “무거운 책임감”

[사진=은성수 금융위원장이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자료를 살피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김성훈 기자] 은성수 금융위원장과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29일 국회 정무위원회 업무보고에서 잇따른 사모펀드 환매중단 사태에 대해 사과하고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

은 위원장은 이날 업무보고 인삿말에서 “그동안 사모펀드 시장은 규모 측면에서 빠르게 성장했으나 그 과정에서 누적된 문제점들이 최근 일시에 불거지고 있다”며 “금융당국 책임자로서 투자자 피해가 발생한 부분에 대해 송구스럽게 생각하며, 이 같은 문제가 재발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금융위는 지난해 해외금리연계 파생결합펀드(DLF) 사태와 라임자산운용 사모펀드 환매중단 사고가 잇따르자 지난해 12월과 올해 4월 각각 대책을 발표한 바 있다. 사모펀드의 판매 및 운용 단계에서의 감시와 견제를 강화하는 내용이다. 다만 사모펀드 운용 수탁사의 자산운용사 감시 등 일부 방안은 법 개정이 필요해 시행되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은 위원장은 “현재 자본시장법 시행령 개정절차를 진행 중이며, 일부 법 개정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의원들의 협조를 바란다”고 부탁했다.

윤석헌 금감원장 역시 이날 업무보고 인삿말에서 “사모펀드 사태는 일부 사모운용사의 불법행위, 자율적 시장감시 기능의 미작동 등에 주로 기인했다고 생각되나, 감독·검사를 담당하고 있는 금감원장으로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8월부터 사모펀드와 운용사 전체에 대한 전수점검을 실시해 투자자피해가 우려되는 펀드를 조기에 발견하고 대응책을 강구하겠다”며 “금융회사의 위법·부당행위에 대해서는 제재 등으로 엄중조치하는 동시에 신속하고 공정한 피해 구제가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윤 원장은 또 제2의 사모펀드 사태 조짐이 나타나고 있는 온라인투자연계금융(P2P)과 관련해서는 “단기간에 급성장한 반면 내부통제가 미흡해 불건전한 영업행위가 빈발하고 있다”며 “8월부터 시행되는 P2P법을 계기로 적격 업체만 법상 등록을 허용하고, 부적격업체는 현장점검을 실시해 건전한 영업관행을 정착해나가겠다”고 말했다.

paq@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