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평구, 위기가정 발굴 위해 한국전력과 업무협약

김미경 구청장 [은평구 제공]

[헤럴드경제=한지숙 기자] 서울 은평구(구청장 김미경)는 한국전력공사 서대문은평지사, ㈜한전엠씨에스(검침업무전문)와 지난 24일 복지사각지대 발굴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29일 밝혔다.

협약에 따라 한전 전기 검침원들은 가정 방문 때 전기료가 장기 체납됐거나 전기 사용이 끊긴 가구를 발견하면, 은평구에 통보하게 된다. 구와 동주민센터는 연락받은 가구에 대해 긴급복지지원 등 복지제도를 적극 연계할 예정이다. 또한 거동이 불편한 홀몸노인, 중증장애인 가구의 경우 동주민센터에 의뢰하면 방문 상담한다.

이 밖에 양 기관은 전기요금 복지할인 홍보, 안전사고 예방 안내 등에서 협력하기로 했다.

김미경 구청장은 “한전검침원들의 가가호호 직접 방문하는 업무 특성과 담당 구역에 대한 정보력을 적극 활용해 복지사각지대의 주민들에게 선제적으로 개입하고 위기상황을 예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jsha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