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도 ‘경기도 회동’…이재명 ‘껴안기’ 경쟁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30일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만난다. 김부겸 전 의원에 이어 이 의원까지 이 지사를 찾으면서 전당대회를 앞두고 ‘껴안기’ 경쟁에 나선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29일 정치권에 따르면 이 의원은 30일 오전 경기도 의회에서 간담회를 가진 뒤 이 지사와 회동을 가질 예정이다.

이 의원 측은 통화에서 “회동 일정을 최종 조율하고 있지만 두 사람이 만날 가능성이 높다”며 “의회 간담회를 마친 뒤 회동을 가질 예정”이라고 말했다.

앞서 이 지사는 이 의원에 앞서 지난 27일 김 전 의원을 만났다. 이 지사는 “김부겸 후보가 노무현 대통령이 가셨던 길을 걸었기에 개인적으로 존경한다”며 덕담을 건네기도 했다. 이를 두고 이 지사가 김 전 의원을 측면 지원한다는 해석이 나오기도 했다.

두 당권주자가 이 지사를 찾는 것을 두고 이들이 전당대회를 앞두고 이 지사를 향해 구애의 손짓을 건네는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결집력 강한 지지층과 높은 지지율을 자랑하는 이 지사는 당권주자들에게 구원투수나 다름없다. 이 의원은 대권주자 호감도 조사에서 부동의 1위를 지키고 있지만 최근 들어 하락세를 보이고 있고, 김 전 의원도 지지층 확보가 절실하기 때문이다. 두 주자가 어떻게든 이 지사를 끌어안으려고 하는 이유다.

이 지사는 최근 법원의 족쇄를 벗은 뒤 대선행보에 탄력을 받고 있다. 대권주자 1인 이 의원의 지지율을 턱 밑까지 추격한데 이어 기본소득론, 기본주택론 등 선명성이 강한 어젠다를 선점해 이슈몰이에 나서고 있다. 이 지사는 전날 경기도 간부급 도청 공무원과 공공기관 임직원을 대상으로 ‘1가구 1주택’ 카드까지 꺼내 들기도 했다.

이현정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