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기본주택’..임대료 얼마나 낼까

경기도형 기본주택

[헤럴드경제(수원)=박정규 기자] GH(사장 이헌욱)는 경기도 기본주택에 대한 관심과 호응이 높은 가운데 29일 기본주택 임대료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29일 추가 설명자료를 내놓았다.

GH에 따르면 기본주택 임대료는 공공사업자가 경제적 지속가능성을 얻을 수 있는 원가 수준으로 책정된다. 공공사업자는 추가적인 수익을 얻지 않는다. 기본주택의 임대료와 관련, 기존에 발표된 RIR(소득 대비 임대료 비중) 20%는 기준이 아닌 상한선으로, 실제 임대료는 임대주택의 관리운영비를 충당하는 더 낮은 수준으로 결정된다는 설명이다. GH는 소비자가 충분히 부담가능한 수준으로 임대료를 책정하여 보편적 주거서비스를 실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임대보증금의 경우 1~2인 가구는 월세의 50배, 3~5인 가구는 월세의 100배로 산정됐다. 임대료는 입지, 평형, 단지규모 등에 따라 달라진다.

GH는 임대주택용지 조성원가를 평당 2000만원으로 가정하고 동일 평형 1000세대 단지를 기준으로 할 때 실제 임대료는 1인 가구 28만원, 4인 가구 57만원, 5인 가구 63만원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fob140@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