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홍우 경상원장 “거대자본 고통받는 골목상권, 공정경제 실현할것”

북부권역 상인 정담회.

[헤럴드경제(수원)=박정규 기자]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골목상권 소상공인들의 자생력 강화를 위해 골목상권 조직화 지원사업에 참여하는 상인회 대표 30명을 대상으로 ‘골목상권 상인회 대표 정담회’를 29일 개최했다.

정담회는 골목상권 조직화 지원사업 중 리더십 훈련프로그램의 일환으로 ‘경기도형 골목상권 상인회’ 조직 구축과 현장 일선에 있는 상인들의 목소리를 듣고 함께 해결책을 찾아 나가기 위해 마련됐으며 북부권역과 남동·남서권역으로 나누어 진행됐다.

‘골목상권 조직화 지원사업’은 30개소 이상의 골목상권 소상공인들을 하나의 경제공동체로 조직화하고 육성함으로써 개별 점포의 한계를 극복하도록 지원하는 사업으로 올해는 상인회 100개소를 새로 조직화했고 ’19년 기조직된 203개소 등을 포함한 302개소 중 150개소를 선정해 성장지원에 나서고 있다.

경상원은 이번 정담회를 시작으로 경기도 우수 골목상권 사례소개, 골목상권 전문가 특강, 상인리더십 교육 등 다양한 리더십 프로그램도 진행할 계획이다.

강진화 파주시 운정가람 상인회장은 “상점가도 전통시장도 아닌 골목상권 상인들이 혜택을 받을 수 있게 되어 너무 고맙다”며 “현재 경상원 지역센터가 3개 밖에 없어 찾아가기 너무 어려우니 각 지역별로 센터가 더 만들어져 현장으로 더 가까이 다가왔으면 좋겠다”고 했다.

이홍우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 원장은 “코로나 19로 인한 유통구조의 변화, 대형유통마트 등장 등 급변하는 외부환경에 소상공인들도 빠르게 대비하고 변해야 한다”며 “골목상권 조직화 지원사업을 통해 동네 뿔뿔이 흩어져 있던 골목상권 상인들이 모일 수 있는 계기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했다.

이어 “거대자본에 의해 고통받는 골목상권에 공정한 경제 실현을 위해 이번 조직화된 상인회를 통해 다양한 목소리를 내주시면 좋겠다”고 말했다.

fob140@heraldcorp.com

Print Friendly